"서울 자사고, 평가 불수용 입장은 위법…겸허히 수용해야"
"서울 자사고, 평가 불수용 입장은 위법…겸허히 수용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7.10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서울 중구 시의회 본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자율형사립고는 서울시교육청의 평가 결과를 수용하라"고 촉구하고 있다.2019.7.10© 뉴스1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서울 자율형사립고는 운영성과(재지정) 평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위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본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가 서울시교육청의 재지정 평가 결과를 수용하지 않는 것은 위법행위"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장인홍 교육위원장을 포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 교육위원 10명이 참석했다. 교육위는 현재 민주당 소속 12명, 자유한국당 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전날 서울 소재 13개 자사고 재지정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통과 기준점수(100점 만점에 70점)에 미달한 8곳(약 60%)에 대한 지정취소를 예고했다.

결과를 받은 서울 자사고 측은 이에 대해 "학교 평가를 빙자해 자사고를 없애기 위한 짜맞추기식 위장 평가이며 반교육적·초법적 부당 평가"라고 반발하며 불수용 입장을 밝혔다.

교육위는 이에 대해 "자사고 측에서는 평가 초기부터 평가지표의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정치적 이념 문제와 연결시키는 등 평가의 법적 정당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사고는 한번 지정됐다고 해서 영구적으로 그 지위가 유지되는 것이 아니고 지정목적에 맞게 교육과정을 운영하는지에 대한 5년 단위 평가를 통해 그 지위 지속 여부를 판단하는 한시적 학교 형태"라고 밝혔다.

교육위는 또 "일부 자사고가 입시위주 교육과정을 운영해 우수 선발집단 학생을 중심으로 교육환경을 조성한 것은 이미 사회적으로 인지된 사실"이라며 "이는 모든 학생들의 건전한 성장과 발달을 책임져야 하는 교육기관으로서의 본질을 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를 향해서는 "지정취소 동의 여부 권한을 가진 교육부는 이번 서울시교육청의 평가결과를 존중해 최대한 빨리 동의권을 행사해야 할 것"이라며 "또 지난 2017년 약속한 동의권 폐지 약속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고등학교 교육의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인 해법도 명확히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