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시민단체 "자사고·외고 부활 선언한 인수위 규탄한다"
교육 시민단체 "자사고·외고 부활 선언한 인수위 규탄한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2.04.2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서울 종로구 통인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건물 앞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교육시민단체들이 '특권학교 부활 선언 인수위 규탄 교육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교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서한샘 기자 = 교육 시민단체들이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나타나고 있는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국제고 존속 추진 움직임을 규탄하고 나섰다.

27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평학) 등 117개 교육시민단체는 서울 통의동 인수위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우선 이들 단체는 자사고·외고·국제고가 고교서열화를 심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수위가 특권학교 부활 명분으로 내세우는 고교다양화는 그 목적을 실현시키지 못하고 오히려 고교서열화, 고교차별화를 심화시켰다"며 "이명박 정부 시절 학생 선택권을 앞세워 추진한 고교다양화 정책은 일반고 죽이기로 귀결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사고와 외고·국제고가 계층 대물림과 입시경쟁 교육의 수단이 됐다고 봤다.

단체들은 "자사고는 대학보다 비싼 학비를 받으며 입시 몰입교육을 하는 대입 맞춤형 귀족학교가 되고 부모 신분 세습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외고와 국제고도 어학영재 육성, 국제적 인재 양성이라는 정체성을 망각하고 입시 몰입교육의 행렬에 동참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단체들은 인수위에 특권학교 폐지를 지속 추진하면서 동시에 이를 국정과제로 세울 것을 요구했다.

단체들은 "특권학교 폐지는 고교교육을 정상화하고 입시교육의 병폐가 초·중학교까지 확장되는 현실을 막아야 한다는 교육정책적 고민의 결과"라며 "이를 무시하고 부활시키겠다는 건 대한민국 교육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인수위는 특권학교의 조속한 폐지를 국정과제로 세워야 한다"며 "만약 자사고·외고·국제고 부활을 밀어붙인다면 새 정부는 시작부터 국민들의 고통을 도외시하고 자신들의 이념에 교육을 종속시켰다는 비난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